뉴스

내가 걸린 지도 잘 모른다? 소크라테스, 고흐, 차이코프스키가 모두 앓았다는 병

내가 걸린 지도 잘 모른다? 소크라테스, 고흐, 차이코프스키가 모두 앓았다는 병

남영주PD

작성 2021.03.26 2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테스형이 앓았다는 이 병, 발작이 대표 증상? 이미지 크게보기
소크라테스, 나폴레옹, 고흐, 차이코프스키
이들은 모두 발작을 겪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이미지 크게보기
뇌세포들이 과도하게 흥분하거나 
조절 능력을 잃어서 발작을 일으키는 
뇌전증을 앓았기 때문이죠.

‘간질’이라고도 불렸던 이 병은
정신질환으로 많이 오해되기도 했었는데요. 
이미지 크게보기
사실 뇌전증은 전 세계 약 5천만 명,
우리나라에는 30~40만 명의 환자가
있을 정도로 흔한 병입니다.

하지만 발작이라는 흔하지 않은 증상 때문에
주변의 시선 사이에서
힘들어하는 환자들이 많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엄마들 모임에서) 같이 중국 여행을 갔어요.
그랬는데 거기서 경기(발작)를 한 거예요.
그러니까 친구들이 점점 저를 멀리하고…
아픈 것도 그렇지만
정신적으로 충격을 많이 받았던 것 같아요.”

- A씨 / 뇌전증 환자 (50대)
이미지 크게보기
“실제 제 환자 중에 직장을 잃은 분들이 많아요.
발작을 언제 할지 전전긍긍하고 불안해합니다.
 측두뇌전증 환자의 약 절반*이 
우울증에 걸려 있습니다.”

- 손영민 /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교수
이미지 크게보기
그런데 사실 뇌전증은 관리가 가능한 병입니다.
환자의 70~80%는 약물치료만으로도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고*,
나머지 환자들도 다른 치료법으로
증상을 어느 정도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죠.
이미지 크게보기
최근에는 뇌에 작은 전극을 넣고 전기 신호를 줘 발작 증상을 치료하는 뇌심부자극술도 개발됐죠.

“바늘의 끝을 뇌 안의 시상에 넣고 
바늘로 시상 끝을 자극을 하는 거예요.
뇌심부자극술을 통해 제 환자들 30명 중 70%가 
발작 빈도가 절반 이하로 줄었어요.”
- 손영민 /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교수
이미지 크게보기
만약 발작을 일으키는 사람을 만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딱 세 가지만 기억하세요.

1. 뾰족하거나 뜨거운 물건 등
위험 요소를 ‘치우고’

2. 숨 쉬기 편하도록
넥타이 등을 ‘풀어’줍니다.

3. 그리고 혀가 기도를 막지 않도록 옆으로 ‘눕혀’주세요.

발작은 대부분 수 분 내에 멈추기 때문에
잘 지켜보기만 하면 됩니다.
발작 증상이 멈추지 않을 땐 119에 신고해 주세요.
이미지 크게보기
3월 26일 오늘은
뇌전증 질환 인식 개선을 위한 ‘퍼플데이’입니다.

지금도 어디선가
사회의 편견과 싸우고 있을 뇌전증 환자들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할 때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소크라테스, 고흐, 노벨, 나폴레옹, 차이코프스키가 모두 같은 병을 앓았었다는 사실, 알고계신가요? 이 병의 대표적인 증상은 '발작'인데요. 몸을 심하게 떠는 증상인데 심하면 정신을 잃고 쓰러지기도 합니다. 유명인도 피해갈 수 없었던 이 병은 바로 뇌전증입니다. 과거 뇌전증은 '간질'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렸었는데, 이는 일본어의 '뗑깡'에서 유래되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뇌전증은 정신 질환이라는 편견이 여전히 큰 게 현실입니다. 사실은 뇌가 아파서 오는 외과적 질환인데도 말이죠. 3월 26일 뇌전증 환자들을 위한 '퍼플데이'를 맞아 스브스뉴스에서 뇌전증, 그리고 뇌전증 환자에 대한 이야기를 준비했습니다. 

기획 하현종/ 프로듀서 이아리따/ 촬영 오채영/ 편집 조은정/ 내레이션 구민경/ 담당 인턴 김수아/ 도움 김한나 인턴/ 연출 남영주 /제작지원 메드트로닉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