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북한 미사일 발사, 결코 바람직하지 않아"

文 "북한 미사일 발사, 결코 바람직하지 않아"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3.26 17:14 수정 2021.03.26 1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에서 전사한 장병들을 추모하는 제6회 서해수호의 날 행사가 처음으로 해군 2함대에서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어제(25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서해 해상작전을 총괄하는 해군 2함대 사령부, 제6회 서해수호의 날 행사는 최신 상륙함인 노적봉함과 천자봉함에서 진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2023년에 진수하는 신형 호위함 함명을 발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해군은 어제 2023년부터 서해를 누빌 신형 호위함의 이름으로 '천안함'을 결정했습니다.]

어제 해군 함명제정위원회가 대구급 호위함 7번 함의 함명을 결정한 건데, 천안함 용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고 천안함이 영해 수호의 핵심 전력으로 부활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어제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국민의 우려가 크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며 직접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금은 남북미 모두가 대화를 이어 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입니다. 대화의 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국방력과 한미동맹으로 확고한 안보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기념식이 끝난 이후 문 대통령은 천안함 용사들의 추모비에 참배하고 천안함의 선체를 둘러봤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