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버닝썬 축소 위해 김학의 부각' 의혹 조준…사건 기록 압수수색

검찰, '버닝썬 축소 위해 김학의 부각' 의혹 조준…사건 기록 압수수색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1.03.26 14: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버닝썬 축소 위해 김학의 부각 의혹 조준…사건 기록 압수수색
김학의 전 법무차관 관련 의혹에 대한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 조사 과정에 위법이 있었는지 여부를 수사 중인 검찰이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변필건 부장검사)는 최근 서울중앙지검 기록관리과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기록을 확보했습니다.

중앙지검 형사1부는 김 전 차관 의혹 관련 이른바 '윤중천 면담 보고서' 등을 근거로 한 재조사 결과가 허위인지 여부를 수사 중인데, 당시 버닝썬 사건 관련 수사 시기와 맞물려 있어 관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2019년 초 불거진 버닝썬 사태 당시 경찰 유착 의혹이 불거지자 당시 '경찰총경'으로 불린 윤규근 총경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부각하려 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중앙지검 형사1부는 대검찰청 포렌식센터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