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특수본 "양향자 '투기 의혹' 사건 배당…혐의 검토 단계"

특수본 "양향자 '투기 의혹' 사건 배당…혐의 검토 단계"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1.03.26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특수본 "양향자 투기 의혹 사건 배당…혐의 검토 단계"
경찰청이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사건을 검찰에서 넘겨받아 경기남부청에 사건을 배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오늘(26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양 의원 관련 진정을 접수한 뒤 경찰로 넘겼다"며 "경기남부경찰청에 사건을 배당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고소·고발의 경우 사건을 접수하는 순간 입건되지만, 진정은 별도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양 의원을 피의자로 입건한 상태는 아니고 혐의가 있는지 검토하는 단계"라고 덧붙였습니다.

양 의원은 남편과 공동으로 경기 화성시 비봉면 삼화리에 3천492㎡ 규모의 땅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해당 토지는 2014년 9월 화성비봉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 승인을 받았습니다.

양 의원의 토지 구입 당시 화성시에 디즈니랜드·유니버설스튜디오 등이 조성된다는 소문이 돈 걸로 알려져, 양 의원이 개발 호재를 노리고 토지를 매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대해 양 의원은 "본 토지는 삼성 임원으로 승진할 때 구매한 땅으로, 은퇴 후 전원주택을 짓고 노후를 대비하려는 차원에서 지인의 추천으로 샀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