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 외무 "한반도 평화 협상 재개되고 군비경쟁 포기해야"

러 외무 "한반도 평화 협상 재개되고 군비경쟁 포기해야"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3.25 12:57 수정 2021.03.25 1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러 외무 "한반도 평화 협상 재개되고 군비경쟁 포기해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러시아와 한국은 역내 문제 전부를 확실히 해결하기 위해 모든 관련국 간 협상 프로세스가 가능한 한 빨리 재개돼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오늘(25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외교장관회담을 마친 뒤 이렇게 말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지역에서 평화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특별히 강조한다"며 "모든 관련국이 군비경쟁과 모든 종류의 군사 활동 활성화를 포기해야 한다는 것도 포함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오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한국과 미국의 전력 증강 노력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입니다.

정의용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측이 2018년 9월 남북 정상 간 합의한 대로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기 위한 우리 노력에 계속 함께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정 장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한 문제에 대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푸틴 대통령의 방한이 조기 실현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러시아 외무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