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영선 "박원순 피해자, 필요하다면 만나겠다"

박영선 "박원순 피해자, 필요하다면 만나겠다"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3.24 2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영선 "박원순 피해자, 필요하다면 만나겠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대해 "만나는 것이 필요하다면 만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오늘(24일) 오후 YTN에 출연해 '피해자를 선거 전에 만날 의향이 있나'라는 질문에 "피해자 마음의 상처가 가장 빨리 아물 수 있는 쪽으로 제가 해야 할 일이라면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이 부분은 제가 짊어지고 가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후보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박 전 시장과 관련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을 올리는 것에 대해서는 "그런 글이 왜 올라왔는지 경위는 잘 모르겠다. 박 전 시장의 공과 관련한 부분에 아쉬움이 많다는 뜻으로 올린 게 아닌가 짐작한다"면서도 "잘한 것은 잘한 것대로 가지만, 누구든 피해자의 일상 회복을 방해하는 발언을 앞으로 삼가주면 좋겠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