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임종석, 연일 박원순에 헌사…"朴, 서울시민 요구에 순명"

임종석, 연일 박원순에 헌사…"朴, 서울시민 요구에 순명"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3.24 12:43 수정 2021.03.24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임종석, 연일 박원순에 헌사…"朴, 서울시민 요구에 순명"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오늘(24일) "이명박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시절에는 속도와 효율이 강조됐다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시절에는 안전과 복지가 두드러졌다"며 "안전하고 깨끗한 서울을 원하는 시민의 요구에 순명(명령에 따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임 전 실장은 오늘 SNS글에서 2002년 이후 역대 서울시장의 이름을 열거한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사진=임종석 전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임 전 실장은 "대규모 뉴타운 개발로 대표되는 토목행정이 이명박 오세훈 전 시장 시절의 상징"이라며 "20개가 넘는 자율형사립고를 허가해 고교 서열화를 악화시켰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박 전 시장의 행정에 대해도 비판적 시각이 많다. 시장의 질서나 기업의 효율 등을 무시한다는 비판이 그것"이라며 "하지만 박 전 시장이 (재선 및 3선 도전에서) 당선된 것은 서울시민의 생각이 변했다는 뜻"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임 전 실장은 '더디 가도 사람을 생각하자'는 것이 박 전 시장의 생각이었다며 "아픔과 혼란을 뒤로하고 선거를 다시 치르는 시점에 이런 문제에 대한 성찰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습니다.

임 전 실장은 어제에도 박 전 시장에 대해 "내가 아는 가장 청렴한 공직자"라고 평가한 바 있습니다.

임종석 박원순 옹호 글 (사진=임종석 전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특히 임 전 실장의 어제 발언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성추행) 피해여성의 상처를 건드리는 발언은 자제해달라"고 당부를 했음에도, 임 전 실장이 이날 다시 박 전 시장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사진=임종석 전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