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 EU vs 중 · 러 · 북…세 대결로 번지는 신냉전

미 · EU vs 중 · 러 · 북…세 대결로 번지는 신냉전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21.03.23 21:05 수정 2021.03.23 2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주 고위급 회담에서 중국과 난타전이 벌인 미국이 서방 동맹국을 동원해 중국에 대한 제재에 나섰습니다. 중국도 보란 듯 북한, 러시아와 밀착하면서 미·중 갈등이 세력 결집 양상으로 번지는 모양새입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유럽연합 EU가 인권 유린을 이유로 중국과 러시아, 북한 등 6개 나라 관리 11명과 4개 단체를 제재했습니다.

EU 내 자산 동결과 입국이 금지됩니다.

중국에 대해서는 신장 지역 위구르족 탄압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호세프 보렐/EU 외교정책 고위 대표 : 중국의 신장 지역 정책을 설계하고 적극적으로 실행한 개인 4명과 단체 1곳이 제재 대상입니다.]

EU가 인권과 관련해 중국을 제재한 것은 1989년 베이징 톈안먼사태 이후 처음입니다.

영국과 캐나다도 대중국 제재를 발표했고, 미국도 중국 관리 2명을 제재 명단에 추가했습니다.

이번 제재는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의 유럽 방문을 앞두고 나온 것으로, 동맹을 복원해 중국을 압박하겠다는 미국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분석됩니다.

중국도 맞대응에 나섰습니다.

EU 인사 10명과 단체 1곳에 대해 맞제재 조치를 발표하고 중국 주재 EU대사를 초치했습니다.

또 러시아 외교장관과 회담을 갖고 서방의 제재에 대해 함께 반대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왕이/중국 외교부장 : 자신들의 잣대로 타국 내정을 간섭하고, 민주인권을 내세워 정권 교체를 자행해서는 안 됩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러시아 외무장관 : EU의 일방적인 결정은 러시아와 EU 관계의 기반을 파괴했습니다.]

중국은 시진핑 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의 구두친서 교환 사실을 공개하면서 북한과 밀착하는 모습도 과시했습니다.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에 공헌하겠다며 미·중 갈등 국면에 한반도 문제를 지렛대로 삼을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미중 간의 갈등이 세력과 진영 대결 양상으로 번지면서 신냉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김호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