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잇] 용감한 소녀들, 서른의 편견을 부수다

[인-잇] 용감한 소녀들, 서른의 편견을 부수다

장재열|비영리단체 청춘상담소 '좀놀아본언니들'을 운영 중인 상담가 겸 작가

SBS 뉴스

작성 2021.03.24 11:06 수정 2021.03.24 13: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러분은 혹시 '서른'하면 떠오르는 노래가 무엇인가요? 이 질문을 하면 1960년대 이후 생은 십중팔구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떠올린다고들 하지요. 30여년이 지났음에도, '서른은 청춘에서 또 하루 멀어지는 나이' 노랫말이 공감을 얻는다는 것, 그 나이쯤이면 무언가 결정해야한다는 사회적 시선이 아직도 굳건하다는 반증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압박들은 상담현장에서도 자주 발견되고 있는데요. 진로와 취업을 고민하는 청년 중 33.1%(출처 : 청년마음통계)가 나이로 인한 사회적 압박이 가장 힘들다고 대답했습니다. 이를테면 이런 거지요. "내년이면 30살인데, 이루어 놓은 게 아무것도 없어요." 라든가 "35살에 진짜 원하는 것을 알게 된 건 축복이 아니라 저주 같아요. 지금 회사를 그만둘 순 없잖아요."

하지만 최근, 이러한 '서른'의 강박을 멋지게 깨버린 네 명의 청년들이 나타났습니다. 아이돌 그룹 '브레이브 걸스'인데요. 한명을 제외하곤 모두 서른이 넘은 걸그룹입니다. 2016년 데뷔했지만 큰 활약을 보이지 못해 숙소에서 짐을 빼고, 해체를 준비하던 팀이었지요. 실제로 한 멤버는 "서른이 되었음에도 아무런 성과가 없다고 느껴질 때 가장 답답했던 건 내 선택이 맞았는지 아니었는지 모르겠다는 것이었다."며 어머니 앞에서 오열했다고 말했지요. 지금이라도 회사원이 되려고 한국사 시험을 준비하는 중이기도 했고요. 무대 밖에서는 그들 역시 나이의 압박과 불안을 겪던 '서른 즈음'의 청년이었던 셈입니다.

브레이브걸스
그런 그들에게 지난 2월, 마법같은 일이 일어납니다. 4년 전에 발매했던 곡이 유튜브의 추천영상으로 떠오르며 소위 '역주행'하기 시작한 것이지요. 순간 반짝 할 줄 알았던 이 역주행은 음원차트 1위까지 거머쥐며 멈출 기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단순히 운이 좋았던 걸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갑자기 재조명된 것은 유튜브의 힘이지만 거기에 한 번 더 불을 붙여준 건 분명 그녀들의 힘입니다. 왜냐고요? 유튜브에서 처음 반응이 왔던 것은 뮤직비디오나 콘서트가 아닌, 군 위문공연이었기 때문입니다. 처음에는 군인들의 우렁찬 떼창이 인상적이어서 사람들이 몰리고, 그 소소한 반응이 모여 유튜브 추천이 장기화 되었지만, 점차 대중에게 '재미있는 영상'을 넘어 이 노래의 진가와 그녀들의 노력이 알려지게 된 거지요. 이런 좋은 노래를 가지고도 뜨지 못했다는 것. 그럼에도 무명기간 내내, 군 위문공연 최다 걸그룹으로 활동하며 '군통령'으로 불리웠다는 것. 걸그룹이 가장 꺼린다는 군부대 공연에서 조차 몸을 사리지 않고 매 순간 최선을 다해왔다는 것을요.

서른, 누군가에게는 진로를 확정해야한다는 압박을 주는 나이. 걸그룹이라면 은퇴 후를 생각해야한다고 여기던 나이. 하지만 그들은 세간의 편견을 깨버리고 새로운 항해를 시작했습니다. 유튜브가 불러일으켜준 순풍에 돛을 단 것은, 도무지 결실이 보이지 않을 것만 같은 순간에 흘렸던 땀방울의 힘 아닐까요. 부디 그들의 항해가 오래도록 이어지길 응원하며 작은 바람을 담아봅니다. 이제는 서른이라는 나이가 '또 하루 멀어져가는'시기가 아닌,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용감한 네 소녀들이 항해를 시작한 나이로, 그들처럼 누구나 새로이 시작할 수 있는 나이로 인식되기를, 부디 그들의 행보가 희망의 증거가 되어주기를요.
 

장재열 네임카드 (수정)


#인-잇 #인잇 #장재열 #러닝머신세대

# 본 글과 함께 읽어볼 '인-잇', 지금 만나보세요.
[인-잇] 다시 꿈꿀 기회, 주어지고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