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내 아이스하키 실업팀 대명 킬러웨일즈 해체

국내 아이스하키 실업팀 대명 킬러웨일즈 해체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1.03.23 14: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내 아이스하키 실업팀 대명 킬러웨일즈 해체
존폐 갈림길에 서 있던 국내 아이스하키 실업팀 대명 킬러웨일즈가 결국 해체를 선언했습니다.

대명 구단은 오는 31일부로 코치진, 선수단과의 계약을 종료하고 구단 운영을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23일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국내 아이스하키 실업팀은 안양 한라, 하이원만 남아 국내 리그 운영 자체가 어려워지게 됐습니다.

2016년 5월 창단한 대명 구단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팀을 운영해왔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를 피해 가지 못했습니다.

코로나19로 국내 관광산업이 위축되면서 모기업의 경영 사정이 악화했고, 그 여파가 대명 구단으로 불똥이 튀었습니다.

대명 구단은 다른 기업으로서의 인수 여부도 타진했지만 이마저 여의치 않자 결국 팀 해체를 결정하게 됐습니다.

대명 구단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아이스하키 저변 확대를 위해서 대명은 지금까지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성과도 많았다"고 자평했습니다.

대명 구단은 3년간의 국군체육부대 운영 및 지원,대한민국 최초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출신 감독 영입, 한 번의 아시아리그 정규시즌 우승, 두 번의 아시아리그 플레이오프 진출, 두 번의 전국종합선수권대회 우승, 전국투어캠프 등을 성과로 꼽았습니다.

대명 구단은 "이 모든 것들이 팬 여러분의 뜨거운 사랑과 응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행복했던 시간을 뒤로 하고 '팬과 함께 웃고 우는 팀 대명 킬러웨일즈 아이스하키단'은 이제 여기까지다. 그동안 구단을 응원해주신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잊지 않겠다"고 작별 인사를 전했습니다.

대명 구단의 해체로 이곳에서 뛰던 코치진과 선수단은 졸지에 갈 곳을 잃었습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가 일단 팀을 협회에 소속시킨 후 인수할 기업을 물색하는 과정을 거칠 수도 있지만, 현재 협회장이 공석이라 이마저 쉽지 않습니다.

대한체육회로부터 인준 거부 통보를 받은 최철원 협회장 당선인(마이트앤메인 대표)이 아직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으며 협회장 공석 사태는 한 달 이상 길어지고 있습니다.

(사진=대명 킬러웨일즈 제공, 연합뉴스)
(사진=대명 킬러웨일즈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