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또 나온 박원순 옹호…임종석 "그렇게 몹쓸 사람이었나"

또 나온 박원순 옹호…임종석 "그렇게 몹쓸 사람이었나"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3.23 09:50 수정 2021.03.23 14: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임종석 박원순 옹호 글 (사진=임종석 전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고 박원순 전 시장에 대해 "그렇게 몹쓸 사람이었나"라며 옹호했습니다.

임 전 비서실장은 오늘(23일), 페이스북에 "청렴이 여전히 중요한 공직자의 윤리라면 박 전 시장은 내가 아는 가장 청렴한 공직자"라고 추켜세웠습니다.

이어, 박 전 시장이 "호텔 밥 먹지 않고 날선 양복 한 번 입지 않고 업무추진비를 반 이상 남기는 쪼잔한 공직자"였다고도 썼습니다.

또, "운전을 하다보면 자주 박원순을 만난다"라며, "유난히 많아진 어린이보호구역과 속도제한구역을 지날 때마다, 제한속도 50에 적응하지 못해 수시로 울리는 경고음을 들을 때마다 박원순의 목소리를 듣는다"라고 글을 이어갔습니다.

임 전 비서실장은 또, 인사동, 연대 앞과 연남동, 덕수궁 앞 인도, 서울광장, 광장 확장공사 중인 광화문을 지날 때 "주행보다 보행을 강조하던 박원순을 생각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동사무소와 '찾동' 등을 언급하며 "박원순의 향기을(를) 느낀다"라고도 썼습니다.

임 전 비서실장은 "서울시 행정을 전파하려 세계 곳곳을 누비며 글로벌 리더들과 열띠게 토론하던 그의 모습도 그립다"라며, "박 전 시장은 미래 가치와 생활 이슈에 가장 민감하고 진취적인 사람이었다"라고 회고했습니다.

그러면서, "딱딱한 행정에 사람의 온기와 숨결을 채우려 무던히 애쓰던 그의 열정까지 매장되지는 않았으면 한다"라고 강조하며, "용산공원의 숲 속 어느 의자엔가는 매 순간 사람의 가치를 높이고자 치열했던 박원순의 이름 석 자를 소박하게나마 새겨 넣었으면 좋겠다"라고 글을 맺었습니다.

(사진=임종석 전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