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드니 등 호주 NSW주에 대규모 홍수…"오늘도 200mm 호우"

시드니 등 호주 NSW주에 대규모 홍수…"오늘도 200mm 호우"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3.22 1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시드니 등 호주 NSW주에 대규모 홍수…"오늘도 200mm 호우"
시드니 등 호주 동남부 연안 뉴사우스웨일스주에 최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홍수가 발생해 대중교통이 마비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피해지역에 휴교령과 주민 대피령이 내려진 가운데 현지시간 22일 하루 최대 200㎜의 호우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방재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지난주부터 이 지역 동부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850mm가 넘는 폭우가 내려 곳곳에 홍수와 침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뉴사우스웨일즈 주 정부는 이미 20개 홍수 피해 지역 주민 수천 명에 대해 대피 명령을 내렸습니다.

베레지클리언 주 총리는 "댐뿐 아니라 강들도 흘러넘치고 있다"면서 "혹스베리와 시드니 서부 주민 4천 명이 추가로 대피해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광역 시드니를 포함해 주 전역에서 31개 도로가 봉쇄됐고 홍수 지역의 대중교통 운행이 전면 중단됐습니다.

NSW주 교통부는 혹스베리, 팬리스, 블랙타운 등의 주민들에게 가급적 재택근무를 할 것을 권고했다.

뉴사우스웨일즈 응급서비스는 간밤에만 구조 요청 전화가 무려 1천500건이나 쇄도했고, 150건 이상의 홍수 구조 작업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홍수 위험으로 시드니 서부와 뉴사우스웨일즈 주 중북부 연안 200개 학교에 대해서는 긴급 휴교령이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모리슨 호주 연방 총리는 "50년에 한 번 있을 홍수가 발생했다"면서 "수해 복구와 구조 작업에 호주방위군을 투입할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