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빠 거지라 똥차" 맥라렌 차주 막말 의혹에 '시끌'

"아빠 거지라 똥차" 맥라렌 차주 막말 의혹에 '시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3.22 10:52 수정 2021.03.22 1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빠 거지라 똥차" 맥라렌 차주 막말 의혹에 시끌
부산 해운대구에서 한 슈퍼카 운전자가 모욕적인 말과 함께 보복 운전을 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오늘(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최근 '부산 해운대 갑질 맥라렌'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A 씨는 "지난 13일 오후 7시쯤 아이 셋과 함께 귀가하던 중 슈퍼카와 시비가 붙었고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골목길에서 갑자기 맥라렌이 빠른 속도로 굉음과 함께 급정차 하며 끼어든 후 선루프 사이로 얼굴을 들이밀고 아이들에게 '얘들아, 너희 아버지 거지다. 그래서 이런 똥차나 타는 거다. 평생 이런 똥차나 타라'고 반복해서 욕설을 퍼붓고 돌아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글이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되자 맥라렌 차주 B 씨는 반박글을 게시했습니다.

B 씨는 "제 차량이 빠른 속도로 굉음을 울리며 급정차하며 끼어들었다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며 천천히 진입했다"며 "뒤에 있던 미니 차주가 차량을 비켜주지 않으려고 제 차량을 가로막고 급브레이크를 밟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A 씨가 먼저 욕을 해서 저도 감정 조절이 안 돼 같이 욕을 하게 됐다"며 "상대방 차에서 욕하는 소리가 계속 들려 제가 선루프에 대고 '애들 있는 거 보고 참고 있다. 애가 뭘 보고 배우겠냐. 그러니까 거지처럼 사는 거다'라고 말한 게 자극적으로 와전된 것 같다"고 글을 게시했습니다.

A 씨는 해운대경찰서를 찾아 협박 등 혐의로 B 씨를 고소한 상태입니다.

(사진=보배드림 게시글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