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인영, 타투 자랑했다가 도용 논란…"원작자에게 직접 사과"

서인영, 타투 자랑했다가 도용 논란…"원작자에게 직접 사과"

SBS 뉴스

작성 2021.03.22 08:52 수정 2021.03.22 15: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인영, 타투 자랑했다가 도용 논란…"원작자에게 직접 사과"
가수 서인영이 타투를 자랑했다가 도용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21일 서인영은 자신의 SNS에서 22년 동안 우정을 이어온 지인과 같은 타투를 했다는 내용의 글과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문제는 해당 타투가 국내에서 활동하는 한 타투이스트가 디자인한 도안의 도용으로 추정됐다는 점이었다. 이에 대한 문제 제기가 이어졌고 서인영은 결국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서인영은 "본의 아니게 이렇게 시끄러운 일을 만들게 돼 유감"이라고 밝힌 뒤 "이 도안은 친구가 예전부터 외국 사이트에서 보았고, 하고 싶어서 가지고 있던 도안인데 마침 생일을 맞아 함께 하게 되었다. 친구가 이런 일을 몰랐던 점과 제가 확인을 미쳐 하지 못한 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서인영의 지인 역시 국내 타투이스트가 디자인한 것인지 몰랐다고 사과하면서, 원작 도안을 디자인한 타투이스트에게 직접 연락해 사과했다고도 전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