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선관위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회견, 선거법 위반 아니다"

선관위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회견, 선거법 위반 아니다"

정명원 기자 cooldude@sbs.co.kr

작성 2021.03.20 14: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선관위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회견, 선거법 위반 아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 기자회견에 대해 선관위가 공직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서울시 선관위는 피해자 A씨의 지난 17일 기자회견이 '불법 선거운동에 해당한다'는 신고를 검토한 결과 "선거운동에 해당하지 않아서 선거법 위반으로 보기 어렵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선관위는 "신고된 기자회견은 행위자가 공직상 지위나 영향력을 이용해 선거에 부당한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서울시청 소속 공무원인 A씨는 앞서 회견에서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상처 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됐을 때 내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이 들었다"고 발언했습니다.

이를 두고 여권 성향 네티즌이 "A씨가 공무원으로서 정치 중립 의무를 위반하고, 특정 정당의 후보를 떨어뜨리려는 의도로 불법 선거운동을 했다"며 선관위에 신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