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영선 "서울시민 1인당 10만 원 위로금 지급"

박영선 "서울시민 1인당 10만 원 위로금 지급"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3.19 20:33 수정 2021.03.19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재난지원금을 공약으로 내걸었습니다. 시장이 되면 곧바로 서울시민 1명당 10만 원씩 위로금을 주겠다는 겁니다. 야당에서는 또 현금을 뿌리는 거냐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이어서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박영선 후보가 "일주일 이상 고민했다"며 내놓은 건, 서울시민 전원에게 10만 원씩 위로금을 지급한다는 보편적 재난지원금 공약입니다.

[박영선/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 서울시장 1호 결재로 서울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 원씩 블록체인 기반의 KS서울디지털화폐로 지급되는….]

블록체인 기반이라 위로금을 어디에 쓰는지 분석할 수 있고 경제 정책 수립에도 도움이 된다는 겁니다.

예산은 약 1조 원이 필요한데, 서울시에 1조 3,153억 원의 여유 재원이 있어 가능하다고 박 후보는 설명했습니다.

공약 발표와 현장 방문은 박 후보에 맡겨놓고 여당 지도부는 야당 후보 때리기에 나섰습니다.

[김태년/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 (내곡동 땅) 36억 5천만 원의 보상이 이익이 아니고 손해라고 우기는 오세훈 후보의 별나라 사고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 피해자가 '피해호소인'이라는 용어를 쓴 선거 캠프 관계자의 징계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서는 어제 고민정 의원에 이어 진선미, 남인순 의원도 잇따라 캠프 직에서 물러났습니다.

박 후보는 SNS에 "이렇게라도 치유가 된다면 하루빨리 해야 하지 않겠냐고 고 의원이 되묻는다"며 "아프다"고 적었습니다.

국민의힘은 '피해호소인 3인방'이라고 부르며 "캠프에서 명패 하나 치우는 게 생색낼 일이냐"고 비꼬았습니다.

박 후보의 위로금 공약에 대해서는 정의당이 "급조된 매표 공약"이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