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검, '한명숙 사건' 재심의 부장회의…고검장도 참석

대검, '한명숙 사건' 재심의 부장회의…고검장도 참석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1.03.19 1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명숙 전 총리 재판 위증교사 의혹 사건을 재심의하라는 박범계 법무장관 지시에 따라, 오늘(19일) 오전 대검에선 이를 논의할 부장회의가 열렸습니다. 대검찰청 연결하겠습니다.

안희재 기자, 회의 시작됐죠?

<기자>

네, 대검 부장회의는 조금 전인 오전 10시 5분부터 대검찰청 소회의실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 의혹 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기소 여부를 다시 판단하라며 수사지휘를 내린 지 이틀 만입니다.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이 주재하는 오늘 회의에는 대검 부장검사 7명뿐 아니라 전국 고등검찰청장 6명도 참석합니다.

앞서 대검이 박 장관의 부장회의를 통한 재심의 결정 지시에 공정성이 우려된다며 전국 고검장들도 회의에 참석시키겠다고 제안했고, 이를 박 장관이 수용해 회의 참석자가 대거 늘어난 겁니다.

대검은 참석자들이 먼저 의견서와 기록을 검토한 뒤 사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이후 토론이 이어지는 순으로 회의가 진행된다고 밝혔습니다.

회의 때는 박 장관의 지시대로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 임은정 감찰정책 연구관이 참여해 그간의 조사 경과 등을 상세히 설명할 걸로 보입니다.

대검 부장들이나 고검장들이 사건 내용 파악하기엔 시간이 촉박해 회의 중 감찰 기록을 읽어가며 의견을 모을 걸로 알려졌습니다.

워낙 사건 기록도 많고, 참여자도 많아 회의는 장시간 이어질 걸로 전망되는 가운데, 최종 결론은 결국 조남관 총장 권한 대행이 내리게 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