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부인 아파트 전 주인은 아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부인 아파트 전 주인은 아들"

송성준 기자 sjsong@sbs.co.kr

작성 2021.03.19 0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의 부인이 부산에 있는 초고층 아파트를 자신의 아들에게 샀다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박 후보 측은 아들이 아파트 잔금을 치르기 어려워서 어머니가 사게 됐다고 해명했습니다.

송성준 기자입니다.

<기자>

박형준 후보는 부인 명의 엘시티 아파트에 대한 특혜분양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박형준/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지난 15일) : 제가 살고 있는 엘시티 아파트는 특혜분양 비리와 전혀 관계가 없습니다. 2020년 4월에 정상적인 매매를 거쳐 샀습니다.]

부인이 정상적인 매매를 통해 아파트를 구입했다고 설명했지만 누구로부터 집을 샀는지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SBS가 입수한 해당 아파트의 매매 계약서입니다.

지난해 4월 10일 부인 조 씨가 최 모 씨에게 웃돈 1억 원을 주고 구입한 걸로 돼 있습니다.

그런데 81년생 최 모 씨, 다름 아닌 조 씨의 아들이었습니다.

전 남편과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인 최 씨는 지난 2015년 10월 28일 최초 청약이 있던 날, 분양권을 갖고 있던 이 모 씨에게 20억 2200만 원을 주고 집을 샀습니다.

웃돈은 7백만 원을 줬습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같은 날, 조 씨의 딸 최 모 씨도 엄마 아파트 바로 아래층을 최초 분양자로부터 웃돈 5백만 원을 주고 구입했습니다.

엘시티 아파트 두 채가 같은 날, 조 씨의 아들과 딸 명의가 된 겁니다.

이에 대해 박형준 후보 캠프 관계자는 부인 조 씨가 아들로부터 아파트를 구입한 건 사실이며, 2015년 10월, 1차 청약이 있던 날 실제 계약하는 사람이 적어 약간의 웃돈만 받고 팔자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조 씨의 아들이 아파트 잔금을 치를 능력이 안 돼 여기저기 팔려고 하다가 결국 어머니가 사게 된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