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해찬 "윤석열 스스로 못 커…이재명 지지도 유지될 것"

이해찬 "윤석열 스스로 못 커…이재명 지지도 유지될 것"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3.18 20: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해찬 "윤석열 스스로 못 커…이재명 지지도 유지될 것"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가 야권 대선 후보군으로 언급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스스로 커나가지는 못할 것"이라며 평가절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은 제가 보기에 발광체가 아닌 반사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전 대표는 "스스로 뿌리를 내려 생명력 있는 발광체가 돼야 국민의 동의를 받는 힘이 나온다"며 "윤 전 총장의 경우 검증 과정에서 현재와 같은 지지도를 유지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도를 두고선 "그동안 여러 차례 혹독한 검증을 받았잖느냐"며 "현재의 지지도가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서는 "여론 조사상 하락세가 여러 번 입증되는 것 같긴 하지만, 이번 서울시장 선거 결과에 따라 반등할 모멘텀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이 전 대표는 보궐선거 판세에 대해서는 "초접전이다. 부산은 좀 차이가 있는 것 같고, 서울은 우리 후보가 앞서다가 요즘은 접전이 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당에서 당선된 분이 잘못해서 보선을 치르게 됐기 때문에 국민께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사과도 여러 번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야권의 후보 단일화를 두고는 "그런 식의 단일화를 시도하는 시대는 지났다"며 "서로 상처 주는 단일화를 해서 어떻게 유권자가 단일화되겠냐"고 혹평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과 관련해 "가장 큰 성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한 것이다. 그보다 큰 적폐가 어디 있느냐"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남은 1년 간 과제로는 "검찰의 기소권과 수사권을 분리하는 것"을 꼽으면서 "고질적인 검찰의 적폐인데 이번에는 해결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