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분기 백신 접종 계획 발표…누가, 언제 맞을 수 있나?

2분기 백신 접종 계획 발표…누가, 언제 맞을 수 있나?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1.03.16 0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분기 백신 접종 계획이 발표됐습니다. 다음 달 첫 주부터는 75세 이상 어르신과 특수교사, 보건교사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됩니다. 

누가, 언제, 또 어떤 백신을 맞는지 김형래 기자가 정리해 드립니다.

<기자>

올 2분기 접종 대상자는 모두 1천150만 명입니다.

만 65세 이상 어르신들이 전체의 4분의 3 이상으로 가장 많습니다.

먼저 요양병원과 시설 내 만 65세 이상 고령층은 다음 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습니다.

이어 4월 첫째 주부턴 75세 이상 일반 시민 364만 명과 노인 보호시설 종사자와 입소자 등 16만 명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습니다.

화이자 백신 접종자들은 모두 가까운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야 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화이자 백신이 (이달 말에) 가장 먼저 도입이 되기 때문에, (75세 이상에) 가장 먼저 접종을 하기 위해서 그렇게 백신을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하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다만, 어르신들의 경우 온라인으로 접종을 예약하기 어려운 만큼, 다음 주부터 거주지 담당 공무원이 먼저 연락해 동의 여부를 확인하고 접종 날짜를 결정해 안내합니다.

보건교사들과 특수학교 교사들도 다음 달 첫째 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습니다.

둘째 주부턴 장애인 시설 관계자와 교정시설, 노숙인 시설 종사자 등이 순차적으로 접종을 받습니다.

5월부터는 65세부터 74세 사이 어르신들과 해외를 오가는 승무원들, 6월에는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경찰, 소방관, 군인 등 필수인력들에 대한 접종도 차례로 이어집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