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통령 부부, 23일 AZ 접종…"안전성 논란 불식"

대통령 부부, 23일 AZ 접종…"안전성 논란 불식"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3.15 20:35 수정 2021.03.15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외국 순방을 앞두고 다음 주 화요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기로 했습니다. 백신에 대한 불안을 없애기 위해서 65살 이상 가운데 먼저 접종한다는 의미도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문준모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접종일은 오는 23일로, 65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날입니다.

문 대통령은 만으로 68세, 김 여사는 66세입니다.

접종 장면은 공개될 예정입니다.

청와대는 안심하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아도 된다는 메시지라고 설명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65세 이상 가운데 우선적으로 접종을 함으로써 일각에서 제기되는 안전성·효과성 논란을 불식시키고 솔선수범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대통령 부부의 접종은 외국 순방 일정과도 연관돼 있습니다.

오는 6월 11일부터 영국에서 G7, 즉 주요 7개국 정상회의가 열리는데 한국은 호주, 인도와 함께 손님 국가로 초청받았습니다.

방역당국은 공무상 외국 출장 등 특수 목적 출국의 경우 별도의 신청을 받아 접종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런 출국 절차에 따르면 10여 일 더 여유가 있지만, 65세 이상 접종이 시작되는 첫날을 맞아 접종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날 대통령 부부와 더불어 순방 필수인력에 해당하는 직원들도 백신을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이용한, 영상편집 : 최진화, CG : 손호석) 

▶ 다음 달부터 75세 이상 · 보건교사 백신 접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