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권 지지율, 윤석열 37%로 급등…이재명 24% 이낙연 13%"

"대권 지지율, 윤석열 37%로 급등…이재명 24% 이낙연 13%"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3.15 10: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권 지지율, 윤석열 37%로 급등…이재명 24% 이낙연 13%"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 지지율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에 10%포인트 넘는 격차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오늘(15일) 나왔습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2∼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7.2%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이 지사가 24.2%, 이 위원장이 13.3%였습니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1주일 전 같은 조사보다 4.8%포인트 올랐습니다.

이 지사의 지지율은 0.1%포인트 올랐고, 이 위원장은 1.6%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윤 전 총장과 이 지사의 지지율 격차는 8.3%포인트에서 13%포인트로 벌어졌습니다.

윤 전 총장은 지역별로 대구·경북(52.6%), 대전·세종·충청(46.7%), 서울(46.1%)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전주와 비교해 윤 전 총장의 대구·경북 지지율은 17.3%포인트, 대전·세종·충청 지지율은 9.2%포인트, 서울 지지율은 6.3%포인트 각각 상승했습니다.

국민의힘 지지층(71.2%)과 국민의당 지지층(61.8%), 보수성향층(54.2%)에서도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가 컸습니다.

이 지사는 민주당 지지층(48.6%)과 진보성향층(43.4%)에서, 이 위원장은 광주·전라(38.5%)에서 가장 큰 지지를 받았습니다.

이 밖에도 무소속 홍준표 의원 5.7%,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7%, 정세균 국무총리 2.4%,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2.2% 등이었습니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