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LH 임직원, 실사용 목적 외 토지 취득 금지"

정 총리 "LH 임직원, 실사용 목적 외 토지 취득 금지"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21.03.14 20:08 수정 2021.03.14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부동산 투기 근절 대책을 추가로 발표했습니다. 주로 토지주택공사 'LH 통제대책'입니다. 특히 LH 임직원들은 앞으로 실제 쓰지 않는 땅은 아예 살 수 없도록 했습니다.

소는 잃었어도 외양간은 고치겠다는 정부 발표 내용, 먼저 박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세균 총리는 관계장관회의를 시작하며 LH 직원들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회의 직후 정부가 내놓은 대책은 LH 내부 통제 방안에 집중됐습니다.

우선 1차 합동 조사에서 적발된 투기 의심자 20명이 보유 중인 농지는 수사 결과에 따라 강제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또, LH 임직원들은 앞으로 거주 등 실사용 목적이 아닌 땅은 아예 살 수 없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부동산 투기 근절 대책 발표
정부는 이를 위해 LH 내부 인사 규정과 공직자윤리법을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LH 임직원들이) 불법 투기를 자행하는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내부 통제 방안을 전면 쇄신하겠습니다.]

임직원 소유의 땅을 관리하는 체계도 따로 만들어 상시 관리하고, 신설 사업지구 지정 전부터 전수조사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정보 유출 행위에 대해서는 내부 임직원은 물론 관련 외부인까지 처벌하는 법적 근거도 마련할 방침입니다.

불법 투기 수단으로 전락한 농지 매입에 대한 대책도 발표했습니다.

농업 경영 계획서를 철저히 심사하고, 농지위원회를 만들어 투기우려지역은 반드시 심의를 거치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7명 추가 적발에 그친 1차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비판을 의식한 듯, 소를 잃었어도 외양간은 고쳐야 한다며 정부의 투기 근절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김준희)    

▶ 부동산 신고제 · 등록제 속도 낸다
▶ LH 직원 7명 추가 내사 착수…"국민 제보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