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진주 사우나서 이틀 새 80명…"증상 있는데 6일간 이용"

진주 사우나서 이틀 새 80명…"증상 있는데 6일간 이용"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1.03.13 0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남 진주의 한 사우나에서 이틀 새 80명이 확진됐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1명은 기침을 하는 등 의심 증상이 있는데도 계속해서 사우나를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집단감염이 발생한 진주의 한 사우나입니다.

이틀 새 관련 확진자가 80명 쏟아지면서 누적 확진자가 92명으로 늘었습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 : 경남도에서 생긴 집단감염 중에서는 가장 많은 숫자입니다. 대단히 심각한 상황입니다.]

지난 9일 해외 출국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의 가족과 지인 8명이 추가로 감염됐는데, 이들 중 3명이 해당 사우나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1명은 오한과 기침 등 의심증상이 있었는데도 검사를 받지 않고 6일간 사우나를 계속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우나 인근 자영업자 : 너무 많이 나오다 보니까 마음이 불안하죠. 사람들이 자꾸 전화를 해서 이 집에도 불이 안 켜져 있으니까 걸렸다고… 일부러 불 켜놓고 있습니다.]

진주시는 오늘(13일)부터 시내 모든 사우나와 목욕탕에 2주간 집합금지를 내렸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도 2단계로 격상하면서 등교 수업도 제한됐습니다.

[박종훈/경남도교육감 : (거리두기가) 2단계가 되면서 3분의 1 등교가 됩니다. 학교에 신고해서 아이가 등교하지 않고 (공부) 할 수 있는 절차를 학부모들에게 안내하겠습니다.]

진주에서는 지난해 말 제주 연수를 다녀온 이장과 통장들이 집단 감염되고, 올 들어서는 기도원과 사우나 집단 감염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