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전봇대 들이받고 멈춰"…또 만취운전 사고

[영상] "전봇대 들이받고 멈춰"…또 만취운전 사고

KNN 정기형 기자 soccer@sbs.co.kr

작성 2021.03.12 21:06 수정 2021.03.12 2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산에서 술을 마시고 운전하던 20대가 경찰차를 피해 달아나다 전봇대를 들이받고서야 멈췄습니다.

KNN 정기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승용차가 경찰차를 피해 골목길을 질주합니다.

사람을 칠 뻔한 아찔한 장면도 보입니다.

만취 음주운전차량
오늘(12일) 새벽 2시 반쯤 벌어진 8km 가량의 위험한 도주극, 전봇대와 입간판을 들이받은 뒤에야 끝났습니다.

운전자는 20대 A 씨,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인 만취 상태였습니다.

지난 10일 아침에는 경찰을 피하려던 음주운전 승합차를 시민들이 가로막아 붙잡기도 했습니다.

잇따르는 음주운전에 경각심이 풀린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지난해와 비교해보면 1월에는 음주운전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납니다.

하지만 2월부터 음주운전이 다시 고개를 드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부산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낮아진 시기와 겹칩니다.

야간 영업제한이 풀리면서 술자리가 많아진 것으로 보입니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야외활동이 많아지기도 했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경찰이 음주 단속을 못한다는 잘못된 상식도 여전합니다.

[유선종/부산경찰청 교통안전팀장 : 경찰은 음주운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 일제 음주 단속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심야, 새벽, 불시 음주 단속을 하고 있으니….]

윤창호법 개정 이후 음주운전자를 강력히 처벌하겠다는 사법당국의 기조도 여전합니다.

(영상취재 : 김태용, 영상편집 : 김지영, 화면제공 : 부산경찰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