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븐틴 민규, '학폭' 의혹 해소…"당사자 만나 오해 풀었다"

세븐틴 민규, '학폭' 의혹 해소…"당사자 만나 오해 풀었다"

SBS 뉴스

작성 2021.03.12 18: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븐틴 민규, 학폭 의혹 해소…"당사자 만나 오해 풀었다"
최근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진 그룹 세븐틴 멤버 민규가 피해를 주장한 당사자를 만나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2일) 세븐틴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과거 학원에서 민규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온라인상에 글을 올린 당사자와 사실관계를 확인했다"며 "이번 일에 대한 오해를 풀고 마무리하는 것으로 서로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당사자가 글을 쓴 경위에 대해 "중학교 재학 당시 민규와 상관없이 개인적으로 여러 사건을 겪었고, 당시 중학교에서 있었던 일을 알리기 위해 글을 썼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학원에서 있었던 일을 남기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규는 "당시 학원에서 남학생들과 함께 장난을 쳤던 적은 있지만, 특정 친구 한 명을 일부러 괴롭게 만들거나 무안하게 만들려고 하지는 않았다"고 밝히면서 당사자에게 "그래도 자신의 행동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꼈거나 힘들었다면 사과한다"고 전했다고 합니다.


소속사는 또 당사자가 민규의 사과를 받아들였다며 "당사와 처음 이야기를 나누던 때부터 이번 일이 그룹의 탈퇴나 활동 중단으로 이어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씀 주셨다"고 밝혔습니다.

끝으로 소속사는 "학폭 피해를 주장한 분 중 신원 확인이 가능한 분들과는 접촉 및 논의를 모두 마무리했다. 나머지 사안도 현재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중"이라며 "추가적으로 파악되는 사항들은 향후 별도로 안내드리겠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민규는 중학생 시절 장애 학우를 괴롭혔고, 성추행했다는 글이 잇달아 올라오며 구설에 올랐습니다. 이에 민규는 활동을 중단하고 소속사는 게시글이 사실인지 확인한 뒤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인 바 있습니다.

(사진=플레디스)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