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LH 투기 의혹, 친인척 · 차명 거래까지 수사하라"

문 대통령 "LH 투기 의혹, 친인척 · 차명 거래까지 수사하라"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3.12 14:55 수정 2021.03.12 15: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1일) 발표된 LH 투기 의혹 1차 조사 결과는 시작일 뿐이라며, 국민이 공감할 수 있을 만큼 끝까지 수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지금 드러난 건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고 말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투기의 전모를 다 드러내야 한다고 말했다"며 "공직자와 LH 임직원, 가족과 친인척을 포함해 차명 거래 여부도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명운을 걸고 수사하라고 지시했다"며 "부정한 투기 이익을 환수하는 방안도 신속히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국민의 분노를 직시하여 부동산 적폐를 청산하고 사회 공정을 바로 세우는 계기로 만들자고 강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정치권에서 나오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경질론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메시지가 있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지금까지 답변드린 것과 입장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 관계자는 그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은 경질에 관한 언급을 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밝혀, 여전히 경질론에 대해 선을 긋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