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숨진 3세 여아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아이 이름 썼다

숨진 3세 여아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아이 이름 썼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3.12 15:25 수정 2021.03.12 16: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숨진 3세 여아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아이 이름 썼다
한 달여 전 경북 구미에서 숨진 3세 여아는 출생신고 없이 김 모(22) 씨가 낳은 딸 이름으로 양육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구미경찰서는 오늘(12일) 숨진 3세 여아는 김 씨 어머니인 석 모(48) 씨가 낳아 출생신고를 하지 않았고, 김 씨가 낳은 여아는 출생신고 이후 사라진 것을 확인했습니다.

숨진 여아는 김 씨와 전남편 홍 모 씨가 출생신고한 딸 이름으로 불리며 자랐습니다.

김 씨는 구미시에서 매월 아동수당을 받아왔는데 실제 자기 딸 행방은 알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모녀가 비슷한 시기에 딸을 낳아 김 씨조차 숨진 여아를 자기 딸로 착각하고 키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석 씨가 여아 2명이 태어난 뒤 '바꿔치기'한 것으로 보고 추궁하고 있으나 석 씨는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유전자(DNA) 검사에서 숨진 여아 친모가 외할머니인 석 씨인 것으로 판명이 났습니다.

경찰은 석 씨 내연남 A 씨를 상대로 유전자 검사를 했으나 친자 관계가 성립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석 씨와 함께 사는 남편을 상대로 아이가 사라졌는데도 문제 삼지 않은 이유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