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숨진 3살 아이 엄마는 외할머니…손녀는 바꿔치기?

숨진 3살 아이 엄마는 외할머니…손녀는 바꿔치기?

TBC 한현호 기자 soccer@sbs.co.kr

작성 2021.03.11 20:29 수정 2021.03.11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북 구미의 빈집에서 3살 여자아이가 숨진 지 한참 지나 발견된 것과 관련해 아이의 친모가 당초 외할머니로 알려진 40대 여성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 여성은 20대 딸과 비슷한 시기에 출산한 뒤 아기를 바꿔치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그럼 그때 딸이 낳은 아기는 어디로 보낸 것인지 경찰이 수사하고 있습니다.

TBC 한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10일 구미의 빌라에서 3살 여아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초 경찰은 엄마의 학대를 원인으로 보고 22살 A 씨를 살인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하지만 DNA 분석 결과, 숨진 아이의 친모는 A 씨가 아닌 외할머니 B 씨로 확인됐습니다.

A 씨와 친자관계가 성립되지 않자 이상하게 여긴 경찰이 유전자 검사 범위를 확대해 밝혀낸 것입니다.

B 씨는 A 씨의 아래층에 살았고 숨진 아이를 최초로 발견해 신고하기도 했습니다.

B 씨는 미성년자 약취 및 유기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DNA 분석 결과를 부정했습니다.

[숨진 아이 실제 친모 : (DNA 결과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세요?) 네. (본인 아이가 아닌가요?) 아닙니다. (그럼 본인이 낳은 딸은 어디 있어요?) 저는 딸을 낳은 적이 없어요.]

하지만 경찰은 B 씨가 딸과 비슷한 시기 출산을 한 뒤 자신의 딸을 손녀로 바꿔치기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수사를 종합하면 숨진 아이 이외에 비슷한 시기에 태어난 또 다른 아이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경찰은 사라진 아이의 행방을 찾고 있습니다.

[구미경찰서 관계자 : 외할머니가 출산한 건 DNA 결과로 나온 것 아닙니까. 사라진 아기가 어떤 상황에 있는지 대해서 저희가 가장 관심을 가지고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A 씨의 전남편은 출산부터 이혼하기 전인 1년 6개월 동안 직접 아이를 키웠던 만큼 처음부터 아이가 바뀌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취재 : 김덕래 TBC)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