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효리, 훈훈한 근황…에이핑크 윤보미와 함께 '강아지 구조'

이효리, 훈훈한 근황…에이핑크 윤보미와 함께 '강아지 구조'

SBS 뉴스

작성 2021.03.11 16: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효리, 훈훈한 근황…에이핑크 윤보미와 함께 강아지 구조
가수 이효리가 오랜만에 훈훈한 근황을 전했습니다.

어제(10일) 동물보호단체 카라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이효리와 에이핑크 윤보미, 배우 공민정이 함께한 시골 개 구조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카라는 사진과 함께 세 사람이 떠돌이 개 문제를 앓고 있는 제주도에서 강아지 일곱 마리를 구조했다고 전했습니다.


제주도에서 짧은 줄에 묶여 마당개로 살던 삽살개가 최근 일곱 마리의 강아지를 낳았는데, 보호자가 갑작스레 병원에 입원하면서 돌봐줄 사람이 없었다고 합니다. 이에 새끼 강아지들이 떠돌이 개가 될 뻔했지만, 다행히 이효리와 윤보미, 공민정이 동물보호단체와 힘을 합쳐 어미개와 새끼 강아지들을 구조했습니다.

공민정이 강아지 네 마리를 자택과 임시보호처에 맡기고, 나머지 세 마리는 이효리, 윤보미가 입양카페에 입소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특히 이효리는 그룹 '싹쓰리' 활동 당시 썼던 예명을 따 강아지들에게 '래곤', '린다', '비룡'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지어줘 눈길을 끌었습니다.


카라 측은 "이효리 씨가 이름 지어준 시골 강아지 삼남매에게 좋은 가족을 찾아주고자 한다"면서 "더 이상 떠돌이 개들이 양산되지 않고 시골 개들이 방치되지 않는 날이 하루빨리 오면 좋겠다"는 소망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사진=동물보호단체 카라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