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독도에 6천억 투입…생태계 보호 · 독도 교육 등에 쓴다

독도에 6천억 투입…생태계 보호 · 독도 교육 등에 쓴다

TBC 박영훈 기자

작성 2021.03.11 1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독도의 생태계 보호와 독도 교육 확충 등을 위해 6천억 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독도 접근성을 개선하고 안전시설도 늘릴 계획인데, 일본의 영토 야욕에 맞서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박영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국무총리 소속 독도지속가능이용위윈회는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5년 동안 독도에 모두 6천억 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의 독도 관리 전략은 크게 5가지로 나뉩니다.

독도의 과학적 조사와 활용 확대, 독도 주변 해역의 안전과 관리 강화, 환경과 생태계 보호가 대표적인 독도 관리 방안입니다.

또 독도 교육의 다변화와 독도의 장기적인 활용을 위한 역량 강화 등이 포함됐습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모두 79개의 세부사업을 마련해 올해부터 시행합니다.

[정세균/국무총리(독도지속가능이용위원장) : 분쟁 지역으로 만들려는 계획적 도발에 지나치게 흥분할 필요는 없습니다. 차분하지만 굳건하게 내실을 다져야 합니다.]

이에 따라 독도의 산림 복원과 오수처리 시설 개선 사업이 추진되고 입도객 지원센터도 들어설 예정입니다.

또 독도에 구조구급대가 운영되고 독도 지킴이 학교와 독도 체험관 등 독도 관련 교육도 한층 강화됩니다.

[국무조정실 관계자 : 독도 주변 지역의 생태계 등 독도를 청정 해역으로 확실하게 관리를 하겠다. 그래서 세계적인 모범 사례로 만들겠다.]

하지만 독도 예산 가운데 절반 이상이 이미 공사에 들어간 울릉공항 건설 사업비인 데다 독도 영유권 강화를 위한 사업이 부족해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