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원만 없는 식약처 분소…지역 의료산업 발목 잡는다

강원만 없는 식약처 분소…지역 의료산업 발목 잡는다

G1 조기현 기자

작성 2021.03.11 1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K-방역과 함께 강원도의 의료기기 산업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탄탄한 기술력으로 감염병 시대에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는데요, 대접은 그만 못한 것 같습니다. 특히 유독 강원도에만 식약처 분원이 없어서 기업들이 애를 먹고 있습니다.

조기현 기자입니다.

<기자>

원주 동화 첨단의료기기 산업단지에 입주해 있는 의료기기 생산업체입니다.

30여 명의 직원들이 척추 고정 보형제와 임플란트 교정 도구 등을 만들며, 연간 50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습니다.

특허청으로부터 철탑산업훈장을 받는 등 신제품도 꾸준히 개발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식약처의 허가 과정입니다.

매년 2~3건의 신제품 심사는 물론, 제품을 업그레이드할 때마다 20~30건의 허가를 새로 받아야 합니다.

온라인으로 대체할 수 있는 심사도 있지만, 왕복 5시간 거리를 수시로 다녀와야 하는 번거로움도 큽니다.

특히, 3년마다 받는 의료기기 적합성 인정 심사의 경우, 식약처 지방청 근처 업체는 2 달이면 끝나지만, 도내 업체들은 4달 정도가 걸립니다.

[최길운/00 메디칼 회장 : 그 업체들이 매번 서울청을 이용을 해야 되니까 모두 다 이구동성으로 다 불편하다고 하죠.]

식약처는 서울과 부산, 경인, 대구, 광주, 대전에 지방식약청을 두고 있습니다.

도단위 지역 가운데 강원도만 따로 지방 사무소 없이 서울지방청 관할로 두고 있습니다.

서울청 관할 기업의 35%가 강원도 기업이고, 도내 의료기기 산업의 매출은 전국 10%, 수출은 15%를 차지할 정도입니다.

행정 수요나 산업 규모로 볼 때 지방청이나 분소 설립은 충분하다는 평가입니다.

[백종수/원주의료기기 테크노밸리 원장 : 품질 또 인허가 지원을 강화함으로 인해서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라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꼭 강원 분소의 설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이광재 의원과 송기헌 의원 등 도내 정치권에서도 식약처 강원 분소 설립을 위해, 식약처와 관련 논의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