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3기 신도시 관련 자체 조사…"비서관 이상은 투기 의심 거래 없다"

靑, 3기 신도시 관련 자체 조사…"비서관 이상은 투기 의심 거래 없다"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3.11 14: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3기 신도시 관련 자체 조사…"비서관 이상은 투기 의심 거래 없다"
청와대는 3기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비서관급 이상 본인과 그의 배우자, 직계 가족 368명을 자체 조사한 결과, 투기 의심 거래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만호 청와대 소통수석은 오늘(11일) 브리핑을 열고 "청와대는 3기 신도시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해 전 직원과 배우자, 직계가족에 대해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정 수석은 "1차로 비서관급 이상의 토지 거래 내역 조사 중 부동산 투기 의심 거래는 아예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인접 지역 주택 구입 거래가 2건 있었으나, 이는 모두 사업지구 외 정상 거래로 현재 실제 거주하는 아파트"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청와대는 행정관 이하 전 직원과 그의 배우자, 직계 가족 등 3,714명도 조사 완료되는 대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개인정보 동의서를 받아 토지거래 전산망과 대조하는 방식으로 조사했다"며 "오늘 발표한 조사 대상에는 대통령 가족도 포함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오늘 발표한 조사 대상은 재직 중인 비서관 이상 직원만 해당한다"며 "전직 직원은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