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여당 지도부 간담회…"2.4 부동산 대책, 차질 없이 진행해야"

문 대통령, 여당 지도부 간담회…"2.4 부동산 대책, 차질 없이 진행해야"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3.10 1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여당 지도부 간담회…"2.4 부동산 대책, 차질 없이 진행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에도 불구하고 "2.4 부동산 공급 대책을 차질 없이 진행해 부동산 시장을 조속히 안정시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0일)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등 민주당 원내대표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점심을 겸한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 "공직자의 부정한 투기 행태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부동산 거래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제도 마련에 국회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어제에 이어 2.4 부동산 대책의 차질 없는 진행을 강조한 건,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변창흠 국토부 장관 경질론에 대해 선을 긋는 발언으로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를 마무리하면서도 공직자 투기를 뿌리뽑을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근본 대책 중 하나가 이해충돌 방지를 제도화하는 것일 수 있다"며 "공직자의 이해충돌을 방지하는 입법까지 나아갈 수 있다면 투기 자체를 봉쇄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공직자가 지위를 남용해 사익을 추구하는 일을 막을 수 있고, 투기할 경우 오히려 손해를 보게 한다면 보다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로 나가는 전화위복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4차 재난 지원금을 어려운 국민들께 제때 지원하기 위해서 추경 처리에 속도를 내달라"며, "3월 중에는 어려운 국민들께 지원을 시작할 수 있게 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야당과 협의해서 무슨 일이 있어도 3월 안에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도록 추경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또,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는 "철저한 조사와 수사로 한 점 의혹 없이 진상을 규명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당은 정부와 협의해서 공직사회의 투기와 부패를 원천적으로 방지하는 종합적 입법을 서두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