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지원금으로 저금리 대환대출?…진화한 보이스피싱 수법

정부 지원금으로 저금리 대환대출?…진화한 보이스피싱 수법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3.10 1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지원금으로 저금리 대환대출?…진화한 보이스피싱 수법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정부 지원금으로 저금리 대환 대출이 가능합니다. 기존 대출금만 현금으로 전달해 주세요."

지난해 10월 피해자 A 씨는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의 이런 말에 속아 1천650만 원을 인출해 B 씨에게 건넸습니다.

A 씨에게 돈을 받아 조직에 전달한 B 씨는 경기 의정부경찰서의 추적으로 지난달 구속됐습니다.

B 씨가 비슷한 수법으로 조직에 돈을 전달한 횟수가 경찰이 확인한 것만 20회, 금액은 2억962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최근 검거 사례와 범행 수법 등을 공개했습니다.

경찰은 최근 정부지원금으로 저금리 대환 대출을 해주겠다는 범죄 수법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생계가 어려워져 대출을 받은 서민들이나 투자 열풍에 따른 소위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받아 투자)족을 노린 것입니다.

지난 1월 1천800만 원을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넘겨준 C 씨 역시 비슷한 수법으로 당했습니다.

전화 속 목소리는 대출 상담을 하는것 처럼 말을 걸어와 C 씨의 대출 상황을 자연스럽게 파악하더니 "기존 대출금을 상환하면 더 좋은 조건의 대출을 할 수 있다"고 속였습니다.

지난달 검거된 이 조직의 전달책 역시 총 17회에 걸쳐 3억795만 원을 조직에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사를 사칭해 "계좌가 범행에 이용됐으니 인출해 금감원 직원에게 전달하라"고 속이는 기존 수법에 당하는 피해자도 여전히 많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범죄 수법이 지능화·고도화되고 피해도 증가하고 있다"며 "금융기관이나 공공기관에서 현금을 전달하라고 하거나 계좌번호 또는 PIN 번호를 요구하는 것은 100% 보이스피싱이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