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연경 애썼지만 뼈아픈 역전패…우승 '적신호'

김연경 애썼지만 뼈아픈 역전패…우승 '적신호'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1.03.10 0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배구 여자부 선두 흥국생명이 최하위 현대건설에 뼈아픈 역전패를 당해 정규리그 우승에 '적신호'가 켜졌습니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활약을 앞세워 첫 세트를 따냈지만, 이후 수비와 조직력 난조 속에 급격히 무너졌습니다.

김연경 선수, 경기가 안 풀리고 이렇게 공격까지 가로막히자 정말 안타까워하는 모습인데요, 흥국생명은 3대 1로 역전패해 승점 추가에 실패했습니다.

흥국생명이 여전히 GS칼텍스에 승점 1점 앞선 선두지만, 흥국은 정규리그 1경기만 남겼고 GS는 2경기를 남긴 상황이라 자력 우승 기회는 GS 쪽으로 넘어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