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천 원 가까이 치솟은 '대파'…"비싸서 키워 먹어요"

9천 원 가까이 치솟은 '대파'…"비싸서 키워 먹어요"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21.03.10 0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 장 보러 가서 파 한 단 가격을 보면 '아니, 왜 이렇게 올랐어!'라는 이야기가 절로 나오실 겁니다. 올해 파를 키우는 농가가 준 데다 한파와 폭설까지 겹치면서 아예 집에서 키워서 먹겠다는 소비자가 나올 정도로 파 값이 급등했습니다.

한지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전통시장. 파 한 단이 6천 원에 팔리고 있습니다.

[강귀임/채소가게 상인 : 1천7백 원, 2천 원 이렇게 팔았었는데, 이렇게 많이 오른 건 처음이라니까. 내가 채소 장사 40년 해도….]

대형 마트에는 대파 한 단 값이 7천 원에 육박하는데요, 국·찌개·반찬에 모두 들어가는 기본 식재료인 만큼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일부 마트에서는 9천 원 가까이 치솟았습니다.

가격을 확인하고는 슬그머니 내려놓는 소비자도 여럿입니다.

[소비자 : 깜짝 놀랐네. 나 깜짝 놀랐다. 얼마 전에 한 3천 원, 4천 원 사이에 샀거든요. (냉동파) 남은 거 먹다 보면 조금 싸지겠죠.]

정육점에서 고기 사는 고객에게 제공했던 파채 무료 서비스는 자취를 감췄습니다.

[정육점 상인 : 너무 비싸니까 이제는 그냥 (무료로) 나눠주다가 돈 받고 팔기도 그렇고 해서… (손님들이) 얘기하죠, 당연히. 왜 안 주느냐고.]

고깃집에서도 기본 반찬인 파채를 다른 채소로 바꿨습니다.

[고깃집 주인 : 파채는 이제 되도록 제공을 안 합니다. 냉이·봄동·무침 같은 걸로 많이 (대체)하는 거죠.]

대파 가격은 1kg에 7천598원으로 지난해보다 3.5배 뛰었습니다.

지난해 밭을 갈아엎을 정도로 대파 가격이 급락하자 올해 재배 면적이 10% 가까이 줄어들었고 한파와 폭설 영향까지 겹쳤습니다.

[김형식/농림축산식품부 원예산업과장 : 대파가 한파에 취약한 특성 때문에 지금 도매시장 반입량의 (지난해) 절반 정도 수준밖에 안 들어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집에서 대파를 재배해서 먹는 것이 재테크라는 '파테크'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SNS에는 집에서 파를 직접 키워 먹는다는 동영상이 넘쳐납니다.

봄 대파가 나오는 4월 초까지는 대파 가격 강세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