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구서 택시 두고 내린 귀금속 1억 원치 경찰 도움 되찾아

대구서 택시 두고 내린 귀금속 1억 원치 경찰 도움 되찾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3.09 08: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잃어버렸다 되찾은 반지 (사진=대구 서부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승객이 1억 원 상당 귀금속을 택시에 두고 내렸다가 경찰 도움으로 2시간 만에 되찾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대구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낮 12시 40분쯤 "택시에 귀걸이, 목걸이, 팔찌 등 귀금속 100여 점을 두고 내렸다"는 50대 여성의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귀금속 가액은 약 1억 원으로 추정됐습니다.

이 여성은 대구역에서 승차해 서구 한 병원에 내리면서 현금으로 계산하는 바람에 택시 번호를 알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출동한 서부경찰서 서도지구대 경찰관들은 하차 장소 일대 폐쇄회로(CC)TV와 블랙박스를 확인했습니다.

이들은 차량번호를 확인하지 못했지만 차종과 색상, 병원 랩핑 광고가 부착된 것을 알아냈습니다.

경찰은 해당 택시가 대구역 승강장에서 자주 손님을 탑승시키리라 추측해 출발장소인 대구역 일대를 탐문 수색했습니다.

신고 접수 2시간이 지난 오후 2시 40분쯤 경찰은 랩핑 광고가 동일하게 부착된 택시를 발견했습니다.

뒷좌석을 열자 분실물은 그 자리에 그대로 있었습니다.

다행히 택시 기사가 점심 식사 뒤 다음 손님을 태우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신고자는 여러 차례 감사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경찰관들은 "분실물 전량을 회수해 다행스럽다"라며 "어려움에 부닥친 국민을 도와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대구 서부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