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앨리웁 덩크까지…올스타전 빛낸 '커리 쇼'

앨리웁 덩크까지…올스타전 빛낸 '커리 쇼'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1.03.09 0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올해 NBA 올스타전은 그야말로 스테픈 커리의 쇼쇼쇼였습니다. 주특기인 장거리 3점 슛에 앨리웁 덩크까지, 눈부시게 빛났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팀 르브론에 소속된 커리와 릴라드가 '라이벌 슈터 대결'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커리가 슛을 던지자마자 뒤돌아서는 이른바 '노룩 슛'으로 벤치에서 지켜보던 릴라드를 자극했고 중앙선 부근에서 로고샷을 연거푸 작렬하며 분위기를 띄웠습니다.

릴라드가 더 먼 거리에서 3점 슛을 림에 깨끗하게 꽂자 곧바로 커리도 비슷한 위치에서 정확한 포물선을 그려 탄성을 자아냈습니다.

커리 쇼는 3점 슛에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키 190cm로 비교적 단신인 커리가 사이드라인에서 길게 띄워 준 공을 앨리웁 덩크로 마무리 한 장면이 '커리 쇼'의 하이라이트였습니다.

커리와 릴라드가 나란히 8개씩 3점 슛을 터트린 팀 르브론이 팀 듀랜트에 20점 차 대승을 거뒀습니다.

커리는 3점 슛 콘테스트에서도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마지막 슛을 적중해 마이크 콘리를 단 1점 차로 제치고 6년 만에 챔피언에 올랐습니다.

어린 선수들이 출전한 슬램덩크 콘테스트에서는 신선한 아이디어를 선보인 193cm의 가드 앤퍼니 사이먼스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엄청난 점프력을 앞세워 림에 키스를 시도하는 패기 넘친 도전에 찬사가 이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