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그래미 후보' 방탄소년단, 공연도 한다…한국 가수 최초

'그래미 후보' 방탄소년단, 공연도 한다…한국 가수 최초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3.08 08: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그래미 후보 방탄소년단, 공연도 한다…한국 가수 최초
팝계 최고 권위의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른 방탄소년단(BTS)이 시상식에서 공연도 펼칩니다.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오는 15일(미 현지시간 14일) 열리는 제63회 시상식 공연자 전체 라인업을 8일 발표했습니다.

라인업에는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카디 비, 도자 캣, 빌리 아일리시, 릴 베이비, 두아 리파, 크리스 마틴, 존 메이어, 메건 더 스탤리언, 포스트 말론, 로디 리치, 해리 스타일스, 테일러 스위프트 등이 포함됐습니다.

레코딩 아카데미는 SNS에서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 가사를 인용해 "BTS가 불꽃으로 그래미의 밤을 찬란히 밝히는 것을 지켜보자"며 "그들의 퍼포먼스를 놓치고 싶지 않을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음악인들의 '꿈의 무대'로 꼽히는 그래미 어워즈에서 한국 가수가 정식 후보로서 공연하는 것은 처음입니다.

미국 음악계의 가장 성대한 밤(Music's Biggest Night)이라는 수식어를 지닌 그래미 어워즈에서는 시상뿐만 아니라 당대 최고 스타들의 공연이 펼쳐집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도 퍼포먼스를 했지만, 후보에 오르지 못하고 합동공연 형태로 무대에 섰습니다.

당시 이들은 래퍼 릴 나스 엑스, 컨트리 가수 빌리 레이 사이러스 등과 함께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즈' 무대를 꾸몄습니다.

리더 RM이 릴 나스 엑스의 곡 '올드 타운 로드' 리믹스 버전에 피처링한 것이 합동공연 참여 계기가 됐습니다.

반면 올해 시상식에서는 후보에 올랐기 때문에 단독 무대를 꾸밀 수도 있다는 기대가 나왔습니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1위를 기록한 히트곡 '다이너마이트'로 올해 그래미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후보로 지명된 상태입니다.

이들이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한 것은 2019년 제61회 시상식이 처음이었습니다.

당시 이들은 시상자로 참여했는데 2년 만에 그래미 후보에 올라 무대를 펼치게 됐습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그래미 단독 무대가 꿈이라고 여러 차례 밝혀왔습니다.

슈가는 지난해 9월 '다이너마이트' 빌보드 1위 간담회에서 "그래미에서 콜라보 무대를 함께 했는데 이번에는 방탄소년단만의 단독 무대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래미 무대에 서서 방탄소년단 노래를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RM은 지난해 11월 'BE'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연습생 시절 T.I.(티아이), 제이지, 릴 웨인 등 미국 최고의 래퍼들이 그래미에서 꾸민 '스웨거 라이크 어스' 무대를 본 기억을 언급하며 "무언가를 준비하고 꿈꾸는 성장기에 저희한테 가장 큰 발자국을 남긴 무대였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방탄소년단 무대는 국내에서 촬영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레코딩 아카데미는 "아티스트들은 안전하게 거리를 지키면서 함께할 것"이라며 "공동체로서 서로를 위해 음악을 선사하고, 음악이 우리를 하나로 이어주는 것을 기념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올해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CBS 등이 미 동부시간 14일 오후 8시(한국시간 15일 오전 10시)부터 중계합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