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동산 정책 불신 커졌지만…"반드시 일정대로 추진"

부동산 정책 불신 커졌지만…"반드시 일정대로 추진"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21.03.08 0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으로 정부가 주도하고 있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신뢰가 크게 흔들리면서 정부의 공급 대책이 계획대로 추진될지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미 마련한 공급 계획은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한승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공급 쇼크 수준이라며 2·4 대책을 발표한 뒤 실제 서울과 수도권의 아파트 가격 상승폭이 4주째 줄었습니다.

하지만, 대책 효과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던 때 터져 나온 신도시 투기 의혹은 사업 지연에 대한 우려, 정부 정책에 대한 불신을 키웠습니다.

[박교선/서울 구로구 : 관례적으로 일상적으로 해왔던 것 같아요. 자기 명의로 다 했다고 하더라고요. '어 이거 하다가 걸리면 안 된다' 이런 마음도 없이….]

국민의 우려가 커지자 홍남기 부총리는 구체적인 시간표까지 거론하며 주택 공급은 반드시 일정대로 추진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3월에는 2·4 공급대책 후보지, 4월 중에는 2차 신규 공공택지 입지, 7월에는 3기 신도시의 사전 청약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신도시 지정을 취소하라는 목소리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사업 진행이 한층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적지 않습니다.

특히 2·4 대책의 공급 계획 83만 호 가운데 57만 호는 민간의 참여를 전제로 한 공공 주도 방식인데, 불안감이 큰 상황에서 민간의 참여 거부에 명분이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