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쇼트트랙 스타' 임효준, 중국 귀화 결정

'쇼트트랙 스타' 임효준, 중국 귀화 결정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1.03.06 20:51 수정 2021.03.06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쇼트트랙 스타 임효준 선수가 중국 귀화를 결정해 충격을 던졌습니다. 베이징 올림픽에서 중국 대표로 출전할 전망입니다.

김형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평창올림픽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따내고 세계선수권 4관왕에 오른 한국 쇼트트랙 간판 임효준이 태극마크 대신 오성홍기를 달 것으로 보입니다.

임효준 소속사는 "임효준이 중국빙상연맹의 제안을 받고 귀화를 결정했다"며 한국에서는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 어렵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임효준은 지난 2019년 6월 후배 선수 강제 추행 사건으로 연맹으로부터 자격정지 1년을 받고 국가대표에서 물러난 뒤 형사고발까지 당하면서 법정 싸움을 이어 왔습니다.

2심에서는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대법원에서 판결이 뒤집힌다면 재판 기간 중단됐던 자격정지가 다시 진행돼 베이징 올림픽 출전은 불가능해집니다.

어제(5일) 중국으로 떠난 임효준은 다음 달 열릴 중국 대표선발전에 출전할 예정입니다.

중국은 평창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을 이끈 김선태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고, 안현수를 코치로 영입한 데 이어 임효준까지 귀화시키면서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세계 최강 한국 쇼트트랙을 거침없이 흡수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병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