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변창흠 꾸짖고 사과하고…정작 상임위는 거부

변창흠 꾸짖고 사과하고…정작 상임위는 거부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3.05 20:10 수정 2021.03.05 2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권에서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변창흠 국토부 장관을 국회로 불러서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여당 의원들도 고개를 숙이고 야당과 협조해서 진상을 밝히겠다고 약속했는데 정작 국회 차원의 진상 파악 절차에는 진전이 없습니다.

이 내용은 백운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아침 일찍 국회를 찾은 변창흠 국토부 장관.

민주당 이낙연 대표에게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을 보고한 뒤 쫓기듯 국회를 떠났습니다.

[변창흠/국토교통부 장관 : (이낙연 대표가) 철저히 원칙적으로 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국민들에게 공개하라,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이 대표는 LH 사장 출신의 변 장관에게 제 식구 감쌀 생각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본인이 누구보다도 먼저 조사받기를 자청할 정도의 책임 의식을 가져야 한다, 그 조직을 두둔하는 듯한 인상을 주는 언동은 절대로 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이어 당 소속 모든 국회의원과 보좌진,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 및 가족의 3기 신도시 토지거래 내역을 정밀조사하도록 당 윤리감찰단에 지시했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도 감시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조응천/민주당 의원 :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해 부끄러움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국민의힘은 지금은 사과보다 변 장관을 국회에 출석 시켜 긴급현안 질의나 국정조사를 진행하는 게 우선이라며 여당에 이틀째 회의 소집을 압박했습니다.

[박성민/국민의힘 의원 : 야당과 함께하겠다, 철저한 조사를 하겠다, 이런 기자회견을 해놓고 지금 당장 회의 소집에도 협조하지 않고 있고….]

정의당도 국민은 분노하는데 국회 문을 걸어 잠근 채 여당 대표만 따로 보고 받는 게 어디 있느냐고 비판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승태, 영상편집 : 김진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