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H 본사에 조사팀 투입…청와대 직원도 전수조사

LH 본사에 조사팀 투입…청와대 직원도 전수조사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3.05 20:05 수정 2021.03.05 2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정부 합동 조사단이 오늘(5일) 한국토지주택공사, LH 본사를 찾았습니다. 투기에 나선 직원들이 더 없는지 확인하고 전반적인 복무 관리 실태도 점검할 예정입니다. 경찰 역시 특별 수사단을 꾸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직원들과 그 가족까지도 모두 조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오늘 첫 소식,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합동조사단이 출범 하루 만에 경남 진주 LH 본사에 긴급 투입됐습니다.

공직자 암행감찰반으로 불리는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실과 부패예방추진단 소속 직원들입니다.

10명 안팎으로 구성된 조사팀에는 총리실 파견 검사들과 경찰, 국세청, 국토부 직원 등이 포함된 걸로 알려졌습니다.

조사팀은 이번 주말까지 머물며 직원 인사 자료와 내부 복무규정 등 기초 자료들을 최대한 확보할 방침입니다.

땅 투기 의혹과 함께 일부 직원이 토지 경매 인터넷 강의를 했다는 의혹 등과 관련해 내부 복무관리 실태도 파악하기 위해서입니다.

[LH 관계자 : (현장 조사와 관련해) 특별히 입장은 없고요. (오후) 5시쯤에 오셨다는 것을 들었고요. 정부 조사단이 와서 일단 조사할 장소 꾸리고….]

합동조사단은 또 LH 임직원과 국토부 직원들로부터 부동산 거래 정보 제공 동의서를 받는데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동의서 확보가 완료되는 대로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을 통해 3기 신도시 예정지 땅을 미리 구입한 인사들을 파악할 계획입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도 특별수사단을 구성했습니다.

3기 신도시 예정지를 관할하는 3개 시도경찰청 인력이 대거 투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비서관을 포함해 소속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 대해서도 신속히 전수조사를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청와대 인사들까지 포함되면서 정부는 이번 조사 대상을 5만 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유미라)     

▶ 농사 짓겠다더니…뿔난 주민들 행정소송 예고
▶ "은퇴 준비로 단독주택 용지를"…말대로 샀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