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잔혹한 우유' 코코넛 밀크 속 숨은 원숭이의 눈물

'잔혹한 우유' 코코넛 밀크 속 숨은 원숭이의 눈물

SBS 뉴스

작성 2021.03.05 17:43 수정 2021.03.05 1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코코넛 따는 원숭이'입니다.

오늘(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주한태국대사관 앞에서 한 동물권리운동가가 원숭이 복장을 하고 코코넛을 버리는 퍼포먼스를 벌였습니다.

원숭이 복장을 하고 코코넛 버리는 퍼포머스 벌인 동물권리운동가
이들은 미국 동물권단체 '페타'를 지지하는 이들로, 태국 원숭이들이 코코넛 따는 노동을 착취당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이번 퍼포먼스를 기획했다고 합니다.

지난해 7월 페타는 태국 코코넛 농장에 잠입해 원숭이 노동 착취 현실을 전 세계에 알렸습니다.

원숭이들은 3개월에서 5개월 정도 코코넛을 수확하는 훈련을 마친 후 하루 평균 1천 개의 코코넛을 딴다고 합니다.

원숭이 복장을 하고 코코넛 버리는 퍼포머스 벌인 동물권리운동가
사람은 하루 80개 정도밖에 못 따기 때문에 원숭이를 '코코넛 머신'이라고 부를 정도라는 데요, 원숭이들은 코코넛을 수확하지 않을 땐 좁은 철창에 갇혀 있거나 목줄에 묶여 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학대 논란이 불거지자 미국과 영국 등의 슈퍼마켓 체인은 원숭이가 딴 코코넛으로 만든 코코넛 밀크의 판매 중단을 선언하기도 했는데요, 누리꾼들은 "내가 먹던 코코넛밀크가 학대의 결과물이라니 충격이다.", "인간과 동물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세상이 오긴 올까...?"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PETA, 뉴시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