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친딸 참수하고 경찰서 향한 인도 남성…"남자관계에 불만"

친딸 참수하고 경찰서 향한 인도 남성…"남자관계에 불만"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21.03.05 11:19 수정 2021.03.05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친딸 참수하고 경찰서 향한 인도 남성…"남자관계에 불만"
▲ 인도 경찰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인도에서 한 남성이 17세 친딸을 참수한 후 경찰서를 향하다가 체포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하르도이 지구 경찰은 현지시간 어제(4일) 오후 야채상 사르베시 쿠마르를 체포했습니다.

쿠마르는 훼손된 딸의 목을 들고 2km 가량을 걸어 경찰서로 향하는 중이었습니다.

소식을 접하고 출동한 경찰에게 쿠마르는 "내가 했다. 내가 매듭지었다"고 범행을 인정하면서 "시신은 집의 방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쿠마르는 며칠 전 딸이 한 젊은이와 함께 있는 것을 목격한 뒤 화가 나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카스트 전통이 뿌리 깊은 인도에서는 다른 계급 이성과 사귀거나 결혼한 여성을 가족 구성원이 살해하는 이른바 '명예살인'이 자주 발생합니다.

사회운동가들은 명예살인으로 희생되는 여성이 해마다 인도에서 수백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사진=EPA,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