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국민 사과한 LH…일부 직원은 "투자하지 말란 법 있나"

대국민 사과한 LH…일부 직원은 "투자하지 말란 법 있나"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3.04 1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국민 사과한 LH…일부 직원은 "투자하지 말란 법 있나"
한국토지주택공사, LH가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으로 오늘(4일) 대국민 사과까지 한 가운데, 일부 직원은 LH 직원이라고 부동산 투자를 하지 말란 법은 없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LH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을 보면 한 LH 직원은 "LH 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하지 마란(말란) 법 있나요"라며 "내부 정보를 활용해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부동산 투자한 건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이라고 썼습니다.

블라인드에는 해당 회사 이메일 계정으로 인증을 받아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

다른 LH 직원은 광명·시흥은 개발제한구역이었던 곳이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됐다가 취소된 특별관리지역이었다며 누가 개발해도 개발될 곳이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습니다.

또 다른 직원은 "1만 명 넘는 LH 직원 중 광명에 땅 사둔 사람들이 이번에 얻어걸렸을 수도 있다"며 "하나 터지면 무조건 내부정보 악용한 것마냥 시끌시끌하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막말로 다른 공기업·공무원 등 공직에 종사하는 직원 중 광명쪽 땅 산 사람 한 명 없을까"라고 반문했습니다.

LH 직원 땅 투기 의혹은 그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이 LH 전·현직 직원 10여 명과 가족이 58억 원의 대규모 대출을 받아 신도시 발표 전에 해당 지구의 토지 100억 원 어치를 사들였다고 폭로하면서 불거졌습니다.

어제는 대통령까지 나서 투기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를 지시했고, 결국 LH는 대국민 사과문까지 발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