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 끄고 가겠습니다!" 달리던 버스 세우고 뛴 기사

"불 끄고 가겠습니다!" 달리던 버스 세우고 뛴 기사

JIBS 김연선 기자

작성 2021.03.04 07:42 수정 2021.03.04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제주에서는 버스기사가 건물에 불이 난 것을 보고 달리던 버스를 세운 후 직접 소화기를 들고 불을 껐습니다. 용기 있는 이런 행동 덕에 불이 크게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JIBS 김연선 기자입니다.

<기자>

건물이 토해내듯 회색빛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인근 상가와 도로는 순식간에 뿌연 연기로 덮입니다.

시내버스에서 뛰어 내린 한 남성이 소화기를 들고 화재 현장으로 뛰어갑니다.

새빨간 불길을 향해 소화기를 작동시키자 불길이 사그라듭니다.

불이 완전히 꺼지지 않자, 다른 버스에서 소화기를 더 들고 와 불길을 잡아갑니다.

버스기사인 56살 김상남 씨입니다.

버스를 운행하다 불길을 보고, 망설임 없이 소화기를 들고 와 불을 껐습니다.

초기 진화가 되면서 소방차가 도착한 후 금세 불길이 잡혔고, 다친 사람도 없었습니다.

[김상남/화재 진화 버스기사 : 생각할 겨를도 없이 저 불을 꺼야겠다, 승객한테 불 끄고 가겠습니다, 한마디 해놓고 비상등 켜놓고 소화기 갖고 달려가서….]

당시 불길이 얼마나 거셌는지는 건물 외벽에 새겨진 그을음에 고스란히 남겨져 있습니다.

바람이 강해 자칫하면 인근 상가까지 불이 번질 수 있던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조하영/인근 상인 : 여기 불붙었으면 이 동네 난리 날 뻔했어요. (그날 바람이 세니까) 바람 너무 셌어요. 너무 고맙습니다. 진짜 고맙습니다.]

김 씨는 화재 당시 소방차가 도착하자 다시 버스 운행을 위해 조용히 화재 현장을 떠났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