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쑥 태운 냄새"…가보니 유명 래퍼 대마 흡연

[단독] "쑥 태운 냄새"…가보니 유명 래퍼 대마 흡연

한성희 기자 chef@sbs.co.kr

작성 2021.03.03 20:30 수정 2021.03.03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마약 관련 소식 자주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이틀 전에는 서울 도심에서 유명 래퍼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한성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좁은 골목에 경찰차 여러 대가 출동하고 잠시 뒤 경찰이 누군가를 데리고 나옵니다.

대마초를 소지하고 흡연한 남성을 경찰서로 데려가는 겁니다.

이 남성은 한 케이블방송 경연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미국 국적 래퍼 킬라그램, 이 모 씨였습니다.

경찰은 연기가 자욱한 자택에서 이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나와 이곳에서 차량에 태워 떠났습니다.

"쑥을 태운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한 건 그제(1일) 오후 4시쯤.

경찰은 방안에 가득한 냄새를 근거로 대마 흡연을 추궁했지만, 이 씨는"전자담배 냄새일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주방 곳곳에서 대마를 찾아냈습니다.

플라스틱으로 만든 흡입기까지 발견됐습니다.

또 소지한 게 있는지 묻는 경찰에 이 씨는 "없다"고 답했지만 작업실 서랍에서도 추가로 대마가 발견됐습니다.

결국 이 씨는 지난해 12월 서울 이태원에서 성명불상의 외국인에게 40만 원가량을 주고 대마를 구입해 피웠다고 실토했습니다.

경찰은 이 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같이 대마를 흡연한 이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이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