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재보선 체제 전환…역대급 중앙선대위 구성

민주당, 재보선 체제 전환…역대급 중앙선대위 구성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3.03 18: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재보선 체제 전환…역대급 중앙선대위 구성
더불어민주당은 오늘(3일) 4·7 재보선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선거 체제에 들어갔습니다.

대선 전초전 격인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당의 모든 인적, 물적 역량을 투입한다는 계획입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선대위 구성 방안을 의결했습니다.

선대위 1차 회의는 이낙연 대표가 사퇴하는 오는 8일 있을 예정입니다.

이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선거를 총괄 지휘합니다.

공동 선대위원장에는 김종민, 염태영, 노웅래, 신동근, 양향자, 박홍배, 박성민 등 최고위원 전원과 기동민 서울시당 위원장, 박재호 부산시당 위원장, 박정 경기도당 위원장(서울 선거지원단장), 김정호 의원(부산 선거지원단장) 등 11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선거대책본부장은 박광온 사무총장이, 정책비전본부장은 홍익표 정책위의장, 의원 선거지원본부장은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종합상황실장 겸 전략본부장은 정태호 전략기획위원장이 각각 맡게 됐습니다.

홍보, 노동, 직능, 여성, 청년, 유세, 가짜뉴스 대책 등 분야별 본부를 구성하고, 기존의 당내 각종 위원회도 선대위에 결합했습니다.

시도별 선거지원단도 구성됐습니다.

지원단장은 시·도당 위원장이, 부단장은 광역의회 의장단이 맡고 광역·기초의원이 단원으로 참여합니다.

이 대표는 "이제 당은 본격적인 선거체제에 진입한다"며 "당의 모든 역량을 후보자 지원 등 선거 지원에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대한민국의 지속적인 전진을 위해, 국민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당원 모두가 앞으로 남은 35일간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서울시장 후보인 박영선 캠프도 선대위 인선 작업을 진행 중입니다.

캠프 상임 선대위원장은 경선 경쟁자였던 우상호 의원이 맡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동 선대위원장은 김영주 안규백 등 서울의 중진 의원들이 맡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대변인에는 고민정 의원, 비서실장 이수진(동작) 천준호, 수행실장 강선우 의원 등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조명래 전 환경부 장관,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 등 전직 국무위원들도 합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